은점토 전문회사 공예마루 방문을 환영합니다 ^^~

고객센터

 

조회수 1963
제목 추운겨울 따뜻한 시 한편
우리가 눈발이라면
우리가 눈발이라면
허공에서 쭈빗쭈빗 흩날리는
진눈깨비는 되지 말자.
세상이 바람 불고 춥고 어둡다 해도
사람이 사는 마을
가장 낮은 곳으로
따뜻한 함박눈이 되어 내리자.
우리가 눈발이라면
잠 못 든 이의 창문가에서는
편지가 되고
그이의 깊고 붉은 상처 위에 돋는
새살이 되자.

첨부파일
카테고리
이름 비밀번호



* 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:
Mahmoud Oh yeah, fabluous stuff there you! 2014-06-17 19:57:01